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명문사립

이사장 훈화